낸시랭 (Nancy Lang) 노출사진 모음

Hot Topic of this week: "교정녀 토렌트" - Posted by: admin


낸시랭이 누구인가요?

팝 아트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도, 낸시랭은 알아본다. 다만 이렇게 말할 뿐이다. “도대체 낸시랭은 뭐 하는 사람이야?” 낸시랭이라면, 자신을 이렇게 소개할 테다.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라고. 지금 내가 하는 모든 활동이 나의 작품이라고. 심지어 자기 자신마저.

그녀는 끊임없이 자신을 내보이고 전시한다. 2003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펼친 그녀의 첫 퍼포먼스 ‘초대받지 못한 꿈과 갈등’, 그녀는 란제리 룩만 걸친 채, 그대로 드러누웠다. 초대받지 못한 무명 예술가인 자신의 몸을 그대로 베니스 한복판에 던져놓은 셈. 지난 6월 영국에서 벌인 UK프로젝트 역시 마찬가지. 낸시랭 왕국을 세우기 위해, 거지여왕의 복장을 하고 런던시내를 누볐다.

엘리자베스 (진짜) 여왕의 생일 퍼레이드가 있던 날, 낸시랭은 게릴라 퍼포먼스로 깜짝 이슈를 만들었다. 근엄한 퍼레이드 한쪽에서 의자를 밟고 올라가 손을 흔들며 외쳤다. “자, UK 낸시랭이라는 나라가 태어났습니다. 제가 그 나라 여왕이에요!” 구걸통을 들고 근위병 가까이서 행진도 했다.

물론 경찰의 제재를 받았지만, 실행했다. ‘개인이 국가, 개인이 작품’ 그녀의 모토를 그렇게 표현해냈다. 아, 그런데 왜 하필 영국이냐고? “내가 좋아하는 나라니까.” 이건, 그녀에게 중요한 이유다.


베니스에서 펼친 퍼포먼스 ‘초대받지 못한 꿈과 갈등’ UK프로젝트 “Beggar the Queen”

2008년, 가장 어려웠던 시기를 제외하고, 낸시랭은 매년 개인전을 열고 있다. 그 중 소녀의 얼굴에 건담의 몸을 가지고 있는 터부 요기니 시리즈는 가장 많이 회자되는 작품. 금기를 깨는 터부 요기니. 꿈을 이뤄주는 터부 요기니. 그 그림 속 로봇이 언제나 루이비통 가방을 들고 있고, 그림에 캐딜락이나 예일 대학교가 등장하는 까닭은 추측할 수 있을 테다.

“내가 좋아하는 것들의 총집합(p.112)" 그 합체된 기이한 형상 속에 “이것도 저것도 아닌, 경계를 해체하는” 새로움을 담아낸다. 결국 그녀의 작품은, 자기 자신을 다양한 방식으로 해석해내고 있는 셈이다. 이것저것 고정된 것 없이, 극과 극이 혼재되어 있는 사람, 좋아하고 사랑하는 것들 사이에 있고 싶고, 늘 새로움으로 보여 지는 사람. 그녀의 예술은, 그렇게 낸시랭 자신에게서 한 발짝도 떨어져 있지 않다.

실행의 여왕, 낸시랭, 그런 자신을 내보일 수 있는 활동이라면, 어느 것도 마다하지 않는다. 루이비통 비디오 작업, ‘낸시랭 라인’ 패션 브랜드 런칭, 케이블 방송의 MC, SBS <강심장> <스타킹> 예능 프로그램의 고정패널, 심지어 홈쇼핑 <낸시랭의 시크릿 쇼>까지! 최근에는 아티스트 최초로 연예매니지먼트사와 계약, 연말에 발매할 음반을 만들고 있다.

그녀의 자서전『난 실행할거야』 그녀에게 이보다 더 잘 어울리는 제목이 있을까! 그녀는 자기(self) 작품을 통해 무엇을 보여주고 싶은 것일까? 낸시랭의 작업실에서 진행된 인터뷰. 직접 물었다.

낸시랭 노출사진 img

낸시랭은 아티스트인가? 연예인인가? (source: http://ch.yes24.com/Article/View/16496)

Recent Captures